넷플릭스 제작 <노란문>(가제), 봉준호 조명한 다큐멘터리 나온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넷플릭스 제작 <노란문>(가제), 봉준호 조명한 다큐멘터리 나온다

2022-12-02T13:05:18+00:00 |ENTERTAINMENT, hot topic, movie|

봉준호 감독의 미공개 단편 영화를 찾아가는 과정이 담긴다.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다. 세계적 감독으로 거듭난 봉준호 감독도 서툰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의 봉준호를 추억하는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질 예정. 넷플릭스(Netflix)가 다큐멘터리 영화 <노란문: 봉준호 감독의 미공개 단편 영화를 찾아서>(가제·이하 ‘노란문’) 제작을 확정했다.

대중들에게 봉준호 감독의 첫 번째 작품은 1994년 단편 영화 <백색인>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봉준호 감독의 숨겨진 첫 번째 작품이 있다. 바로 1992년 크리스마스에 열명 남짓한 관객들 앞에서 딱 한 번 상영된 뒤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는 단편 애니메이션 <Looking for Paradise>(룩킹 포 파라다이스)다. <Looking for Paradise>는 22분이 넘는 스톱모션 촬영 방식의 단편 영화로 알려져 있다. <노란문>은 이 미공개 단편을 찾는 과정, 그리고 유일한 관객이었던 영화 동아리 ‘노란문’ 회원들을 만난다. 당시 봉준호는 20대 청년이었고 노란문은 90년대 영화광들의 모임이었다. 다큐는 한 가지 물음에서 시작한다. 그때 봤던 그 단편 영화는 어디에 있을까? 당시 노란문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 노란문의 회원이자 최초 관객인 이혁래 감독과 <소리도 없이> 제작자 김형옥 대표도 호기심에 반짝이는 눈빛으로 인터뷰에 응했다는 후문. <노란문>에 의외의 출연자도 있다. 1992년 크리스마스에 우연히 노란문을 찾아 <Looking for Paradise>를 봤다는 배우 우현과 안내상. <플라이 대디>, <해로>, <사제로부터 온 편지> 등의 연출자이자 노란문의 창립 주체 중 한 명인 최종태 감독, 그리고 영화의 행방을 묻는 노란문 멤버들에게 “부끄러우니까 없던 걸로 해 달라”는 봉준호 감독도 등장한다. 30년 전 비디오를 돌려가며 <대부>의 명장면 콘티를 따라 그리던 봉준호의 이야기가 담긴 다큐멘터리 영화 <노란문>은 2023년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