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후에는 실내 마스크 해제될까? | 지큐 코리아 (GQ Korea)

설 이후에는 실내 마스크 해제될까?

2023-01-16T17:38:16+00:00 |ENTERTAINMENT, hot topic|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실내 마스크 해제가 멀지 않았다”라고 발표했다.

언제까지 마스크를 쓰고 살아야 할까? 불편함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식당에서도 음식을 먹을 때는 마스크를 벗지만 돌아다닐 때는 다시 써야 하는 답답한 상황. 정기석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실내 마스크 해제에 관한 브리핑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유행이 정점을 지나고 이제는 안정된 상황으로 진입하고 있다는 것. 유행이 완화되고 있다며 “지난 1주일간 확진자 수는 30만 명으로, 2주 전인 1월 1주 41만 명 대비 약 27% 감소했고, 주간 사망자는 400명에서 356명으로 약 11% 감소,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도 530명에서 440명으로 약 1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제 위험 요소 중 국내 요인은 거의 없다고 보며 앞으로 200만~300만 명이 더 걸리면 이번 유행은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에 대해서는 “설 전에 어떤 정책을 발표하든, 설 이후에 시기를 못 박든 간에 이미 시기는 거의 다 됐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사회가 갑자기 해이해진다든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단 국내 여건은 안정됐다 하더라도 해외 요인들 때문에 시간을 조금 더 보면서 결정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고위험군에 속하는 고령층, 면역저하자, 감염 취약 시설 이용자 및 종사자, 만성질환 보유자들은 한시라도 빨리 개량 백신을 접종할 것을 강조했다. 길고 길었던 병마와의 싸움도 끝이 보인다. 축구로 치면 후반전이 끝나고 로스 타임 정도의 시간, 설날을 기점으로 어떤 방향이든 정책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