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의 하이브리드, 에어 리프트

샌들 혹은 스니커, 나이키 에어 리프트에 대한 정의는 그리 간단하지 않다.

 

1996년, 나이키는 세계 육상을 재패한 케냐 선수들의 맨발에서 영감을 받아 인간의 발과 가장 닮은 디자인의 신발 에어 리프트를 만들었다. 이름 역시 케냐의 지명 리프트 밸리에서 땄다. 그러니까, 이 신발을 보고 일본의 버선인 타비를 떠올렸다면 한참 잘못 짚은 셈. 등장 당시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가 있었다는 사실 뿐, 에어 리프트와 일본과의 별다른 연결고리는 아직 발견된 바 없다. 2015년 5월, 약 20년만에 나이키 에어 리프트가 다시 돌아온다. 발의 유연한 움직임을 위한 특유의 스플릿 토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한 채, 한층 더 유연하고 가벼워졌다. 샌들 혹은 스니커, 여전히 이 유별난 디자인의 신발에 대한 정의는 간단하지 않다. 하이브리드 정도로 부르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