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로그 립 밀리터리 팬츠

 

정말 편하고, 무지하게 따뜻하다. 무엇보다 좋은 건 ‘시보리’라 불리는 립 위브 밑단이 만드는 경쾌한 실루엣. 그래서 이 바지를 여러 번 화보 착장에 포함시켰다. 이 정도면 ‘꽂혔다’고 할 만하다. 첫 촬영 때 입고 싶어 샀고, 그걸 다음 촬영 모델에게 그대로 입혔다. 요즘 조거 팬츠가 유행이라지만, 이렇게 훌륭한 헤링본 울로 만든 건 드물다. 여태 잘 입었고 지금도 입고 있다. 겨울 내내 손이 갈 텐데 너무 입어 무릎이 튀어 나올까 걱정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