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료시카 인형

 

스트레스가 마음을 난도질할 땐, 무언가 귀여운 것이 필요하다. 어젯밤엔 이 장난감을 꺼내보고 바라보고 차곡차곡 챙겼다가 다시 하나씩 꺼냈다. 가장 큰 것이 손가락 길이만한데, 올빼미인지 부엉이인지 한참 고민하다보니 스트레스도 푸다닥 날아간 듯 했다. www.ommdesign.se